메뉴판닷컴요리

  • 요리판
  • 나만의비법
  • 요리Q&A
 
[두부전] 두부전
추석 두부전 | 2019.09.02 | 조회:110
 
밥심은국력
펌폴리스 신고 인쇄 메일 쪽지보내기 챙기기 (+0)
  본문에 있어요

안녕하세요? 밥심은 국력입니다.


뉴욕타임스에서는 두부를 ' 살찌지 않는 치즈 '라고 표현했으며 육류를 거부하는 채식주의자들은 두부를 동물성 단백질의 대안으로


삼고 있습니다.


추석에는 두부전도 빠지지 않는데요. 오늘은 차례상에 올라가는 두부전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재료 두부 1모, 카놀라유 1큰술, 들기름 1큰술, 맛소금 약간, 백후추 약간 등


 

두부는 부침용으로 단단한 두부가 좋아요.

 

두부를 일정한 모양으로 썰기 위해서는 2등분을 하고 다시 2등분을 하는 방식으로 하면 됩니다.

 

2등분한 두부를 옆에서 2등분해주었답니다.


 

맛소금과 흰후추를 약간 뿌려서 밑간합니다.  위에서 뿌려야 골고루 뿌려지고요,


검은 후추인 경우는 구웠을 때 검은 빛이 도드라지므로 넣지 않는 게 좋아요.


 

20분 정도 지나서 키친타올로 물기를 제거하는데, 물기가 있으면 두부를 부칠 때 기름에 튈 수 있어요.

 

카놀라유와 들기름을 1: 1 로 섞어줍니다. 들기름은 발연점이 낮아서 잘 탈 수 있으므로 카놀라유와 섞어주는 것이지요.


카놀라유 대신 포도씨유, 식용유 등 발연점이 높은 기름은 다 됩니다.

 

팬을 달군 후 카놀라유와 들기름을 섞은 기름을 넣어주고 노릇하게 부쳐줍니다.



옆면도 부쳐주면 완성했을 때 물기가 덜 나와서 좋아요.


 

뒤지개 두 개로 잡아서 옆면을 부쳐져도 좋은데요. 앞면과 뒷면 모두 구워서 이렇게 붙여 놓아도 두부끼리 서로 안 붙어요.

 


두부의 두께가 있어서 어느 정도 부쳐지면 이렇게 세워집니다.

 


추석 두부전 완성입니다.

 


노릇하게 잘 부쳐졌지요? 차례상에는 항상 홀수로 올리는 거 아시죠?


 

옆면도 노릇하게 잘 부쳐졌구요.


남은 두부는 쇠고기탕국에 작게 잘라서 넣어주면 두부가 부서지지 않아 좋답니다.


두부전, 간단하지만 포인트 비법이 많이 숨어 있지요?


 

두부, 두부전, 명절요리, 추석요리
 
밥심은국력님의 다른글보기[+1596]
http://blog.naver.com/jylhee0704
 
댓글 (+2)  
요연가 : 레시피 공유 감사....... 2019.09.11 한줄답변리플 한줄답변신고
afroman : 아이들도 좋아하겠어요... 2019.09.04 한줄답변리플 한줄답변신고
0 / 1000
 
 
별미 잎새버섯밥 밥심은국력 조회 : 60 추천 : 0
추석 팽이버섯전 밥심은국력 조회 : 131 추천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