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판닷컴맛집

  • 추천맛집
  • 맛집신문고
  • 맛집Q&A
 
맛집 풍덕천동 맛집 수지구청 마라탕 중독성있는 진화쿵푸마라탕
진화쿵푸마라탕 업종:동남아음식 상권:용인 수지 조회:311 2020.03.26
 
  분위기
  할인 없음
펌폴리스 신고 인쇄 메일 쪽지보내기 챙기기 (+0)
미사랑

훠궈도 좋아하고 요즘 매운 마라풍이 정말 유행했죠.

그럴때마다 서울이나 인근에 마라탕 맛집 찾아다니곤 했는데,

얼마전 동네인 풍덕천동에도 마라탕이 생겼다는 사실이 아주 반갑더라구요.

이전에 다른 음식점이였는지,

옷가게였는지 바뀌고 나면 가물가물한데..

수지구청역에서 무엇보다 가까워서 찾기도 쉽구요.

매장 내부도 아주 깔끔한데,

2인테이블이 많은 걸 보니, 혼밥하러 오시는 손님들도 꽤 되는 것 같더군요.

저 역시 갈사람 없을 땐 혼자라도 먹고 싶은데..

뻘쭘해할 필요도 없이 이젠 가까운 수지구청 맛집이 생겼으니

언제든지 먹고 싶을 때 갈 수 있겠어요.

오늘 먹을 마라탕 미루면

눈앞에 며칠동안 아른거려서 먹고 싶은 건 먹어줘야안되요 ㅎㅎ

 

마라탕과 마라상궈의 차이도 잘 설명이 되어있는데,

둘다 좋지만 제가 좋아하는 우육면에 꿔바로우까지 정말 다 있어서 기분 좋아졌어요. ^^

기존에 마라탕집의 대표적인 메뉴는 역시 마라탕과 마라상궈인데..

그 외에도 새우볶음밥이며, 수지구청 마라탕에서는 쌀국수도 판매를 하고 있더라구요.

한그릇 먹기 좋은 것들이라,

요거 드시러 오시는 혼밥 손님들도 종종 오시네요.

마라탕집에서도 가장 중요한 건 역시 재료죠?

원하는 재료를 언제든 원하는 만큼 담아 결재하는 시스템인데,

마라탕은 6000원부터, 마라상궈는 15000원부터, 마라반은 12000원부터 먹을 수 있는데..

마라반은 않하신다고 하시지만,

부족한 메뉴들은 없는터라 마라탕에 넣을 재료부터 골라봤어요.

수지구청 마라탕도 재료 골라서 담아봤는데,

고기추가 하지 말고 6천원이면 피시볼에 원하는 재료담아서 충분히 혼자 먹을수도 있겠더라구요.

 

새우, 곤약에 피쉬볼도 새우, 샌드위치모양, 두부모양, 갑오징어 등 종류가 다양한데..

버섯 ,두부, 연근, 미역, 새송이버섯, 고수, 브로컬리, 배추, 청경채, 숙주 등

야채들도 정말 많구요.

 

면 종류도 모자반, 감자당면, 당면, 고구마당면, 연근당면, 두부소세지, 욕수수쫄면, 넓적당면까지..

특히 연근당면에 두부소세지는 기존에 못본 것이라서 신기했어요.


풍덕천동 맛집에서는 마라탕과 마라상궈에 들어가는 재료들이 너무 많아서

동영상으로 찍어봤는데요.

납품되는 식자재 검수도 철저히 한다고 하는데..

원산지부터 재료 하나하나 담긴 물까지 깨끗하고 깔끔하니

위생과 청결상태도 상당히 신경 많이 쓰고 있는 것 같아서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겠더라구요.

재료 담아 먹는 만큼 내는 곳이라 양 적은 연인들 데이트장소나

반대로 양 많은 회사원분들이라면 회식하기에도 괜찮을 것 같아요.

재료 코너 옆에는 이렇게 단무지와 짜사이에 집계와 가위,

소스그릇과 국자에 마유에 식초까지 여기서 집계와 투명한 그릇에

재료 담고 계산대가서 저울에 올려 게산하면 되요.

음료수도 중국차로 보이는 제품들도 보이고,

밀크티도 보이고 왠지 포장만 봐도 무슨 차인지 알 것만 같은데..

맛을 못봐서 지금와서 사진보니 좀 아쉽네요.

같이 먹음 마라탕이나 마라상궈 더 산뜻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마라탕 오래걸리지 않았는데요.

매운 맛인 마라탕이지만 매운맛도 조절이 가능한데요.

매운맛은 너무 또 매울까봐 적당히 매운맛 즐기려고

중간매운맛인 2단계로 주문했어요.

 
 

연근당면에 목이버섯과 샌드위치모양 피쉬볼과 모자반과

두부소세지는 궁금해서라도 넣었네요. ㅎㅎ

첫맛은 땅콩맛이 어우러진 듯 부드러운 듯하면서도

뒷맛은 짭조름하면서도 먹고난 후의 혀의 뒷맛이

짜르르~하게 얼얼한 느낌이 나는데..

먹다보면 그맛에 중독되서 또 생각나는 맛이에요.

훠궈나 마라탕집에서 하는 꿔바로우도 주문했는데,

양이 꽤 많이 나오네요.^^

 

두툼한 꿔바로우 피에 고소한 깨가 솔솔

거기에 달콤짭조름한 소스가 더해져 제가 쫄깃한 피에 고기가 뜨겁지만 맛있네요.

예전 양꼬치집에서 처음먹던 꿔바로우의 기침나는 듯 신맛이 그리워서,

식초에 찍어먺었더니 그 맛이 비슷한 것 같아서 만족스러웠네요.

앞으로 풍덕천동 맛집 진화쿵푸마라탕

한번 가보고 나니, 또 생각나서 가게 될 것 같아요.

수지구청에서 마라탕 생각나는 분들은 한번 가보세요~

진화쿵푸마라탕
 
미사랑님의 다른글보기[+3073]
http://blog.naver.com/misarang75
 
댓글 (+2)  
메뉴사랑 : 맛있겠네요. 잘 봤습니다. 2020.07.10 한줄답변리플 한줄답변신고
달려라포비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20.03.31 한줄답변리플 한줄답변신고
0 / 1000
 
순천한정식 가족여행에 들려본 참조은시골집 미사랑 조회 : 293 추천 : 0
야탑역 참치 야탑회식에 하나비 딱좋아 미사랑 조회 : 437 추천 : 0
 
 
음식점정보/지도보기
진화쿵푸마라탕
031-264-8628
용인 수지
1만원 ~ 2만원
모름
 
경기 용인시 수지구 수지로296번길 51-5
.
 
 
 
cj대한통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