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간의 지중해 크루즈 | 베니스, 네플리온
  • nymex I 2016.07.12 I 조회수: 926

받은추천수

동부 유럽이 포함되어 있어 몇 번 갔던 지중해 크루즈를 다시 택하였습니다

항로가 좋고 저렴하여 (박당 이백불) 다시금 홀란드 어메리카 크루즈를 택하였습니다

몇 번의 항로 중 수백번에 걸쳐 미스터 김이라 부르며

모욕을 자행하려는 불상사가 있었음에 그러하였습니다

구비요소를 충분히 갖추고 모두가 만족할 때 까지 움직이는 시스템이 그러함을 가능하게 한 듯 합니다

저렴하고 항로가 좋다는 우위를 점하는 요소가 가중치를 높였습니다

출국할 때는 아시아나 마일리지로 루푸트한자 비지니스 클래스를 이용하였습니다

푸랑크푸르트 행에는 한국인 여승무원이 서비스를 하였는데

독일의 승무원 선별하는 눈높이가 본인에게 맞았습니다

휘황도를 가능하게 하는 높이 수준에서 현란하고 우아하며 아름답고 원활함이 가능하여

생명의 높이를 즐기며 여행하게 되었습니다

맑음이 가능하면 더 좋았는데 루푸트한자의 서비스의 본질이

고급의 창안과 창출이 아닌듯 하여 그리 알았습니다

시설물은 맑음의 부유로운 구현과 다름이 아닌 다름을 택한 듯 하며

호화로움의 열려진 높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홀랜드 어메리카 라인의 유로담호는 14척의 선단 중 차상위로 큰 배로서

베니스에서 출발하여 그리스와 터키를 다녀와 베니스에서 다시 승객을 태우고

크로아티아와 몬테니그로 그리고 그리스의 섬과 이탈리아, 몬테카를로, 프랑스 그리고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 하선하는 25일간의 일정을 제공합니다

두 항로가 묶여져 있는 것을 콜렉터즈 보야지라 합니다

유로담호는 설비가 여태보던 크루즈 선사와 차별적으로 좋고

음식의 질과 양의 충족감이 보통의 크루즈 선사의 현격함과 차별이 되고

다이닝 스태프들도 우월함을 잘 다루고 있어 차별적 높음을 즐기게 합니다

매일 저녁 제공되는 쇼도 탁월한 열린 높음으로 모두의 열림에 호응합니다

또 다른 높음의 절정과의 만남입니다

크루즈가 이렇게 좋다는 것을 느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행복이라는 것을 실물과 음식 그리고 서비스로 느끼기는 처음입니다

귀국시에는 에미레이트 항공의 비지니스 클래스도 이용하였습니다

이코노미 클래스 티켓이었는데 80십만원의 가중치를 받아들여

바르셀로나에서 두바이 까지만 비지니스 클래스를 할당받았습니다

스튜어드와 스튜어디스의 높은 현격한 섬세함으로 된 인도와 유도는

본인의 우아로움과 차별적 경합을 일으키며 휘황한 부유한 맑은 섬세로운 현란함이

특별하게 되지 않고 평범하게 되도록 하여 즐거움과 행복 백배입니다

크루즈 선사의 호화로움과 맥을 같이 하는 비지니스 클래스는 처음입니다

시설물은 부유한 현물로서 새로운 압도를 일으키고 생명의 심도를 자극합니다

두바이에서 인천 까지는 이코노미 클래스로서 에어버스 380의 주 요소인

간략함의 완성체로 된 안락함과 함께 하게 합니다

 

 

출항 4일 전 베니스에 도착합니다

생명수의 아름다움으로 된 열려진 반고급 누리를 더보려 함입니다

호텔은 베니스에서 버스로 20분 걸리는

역사가 오래된 삼일에 20만원인 저렴한 호텔 팔라디오입니다

이탈리아는 음식과 커피 그리고 호텔비가 상대적으로 싸 관광객이 만족하게 됩니다

택시비는 무척이나 비싸 공항에서 호텔 까지 50유로입니다

베니스도 몇 번이나 방문한 곳이라 역사의 새로움의 열림을 발견할 수 있는 곳입니다

도착 첫날은 비행기가 밤 11시에 도착하여 친절한 누리에 쉽게 가게 하는 프론트 데스크 직원의

열성으로 간결한 높음을 즐기며 방으로 가 얼른 그리고 쉽게 잡니다

큰 행운입니다

아침은 일찍 일어나 제공되는 아침 식사로 베니스의 아름다움의 백미와 같이 합니다

커피는 천당 위 반 높은 차원에 존재하는 휘황경의 굵은 심의 묽음을 말합니다

하여 높은 낮이 목도를 보게됩니다

베니스 까지 가는 버스가 운행하는 시간 간격이 거의 한 시간이라 오래 기다립니다

베니스의 좁은 골목이 이루는 역사의 성세와 운하의 소통이 이루는 휘황경의 목도를

서너시간의 걸음을 하며 체화하려 합니다

돌아가는 길에는 버스를 잘 못타 베니스의 다른 농촌 풍경을 삼십분쯤 즐깁니다

이내 제대로 된 버스를 타고 돌아와 호텔의 아름다움의 백미가 주는 안락함과 같이 합니다

다음날은 하루종일 비가 내려 호텔 내에 있습니다

호텔 주위의 커피와 샌드위치 그리고 새우 샐러드가 목도가 일으키는 휘황경의

다른 힘축이 되는 아름다움의 백미를 놓치지 않고

자연에 존재하는 강인함과 유연함 그리고 순결한 순수함을 이겨내어 반체공으로 다르게 하여

생명의 높음을 말합니다

모두의 환희를 이루게 합니다 

 

 

항해 4일째 그리스 네플리온입니다

베니스를 오후 4시경 출항하게 되어 장관을 목도합니다

생명수의 힘이 황홀경을 목도할 수 있는 힘을 자연이 제공하는 것을 목도하는 것은

또 다른 높음에 대한 해갈이며 여행의 크나큰 한 목표이기도 합니다

둘째 날은 바다 항해날로써 본인이 무척 즐기는 타입입니다

대기가 큰 바다를 만나 보여주는 순수로운 선경과

바닷물이 서로를 어우르며 열려 보여주는 또 다른 황홀경으로의 초대이기도 합니다

셋째날은 칠팔년전에 동부 유럽 크루즈를 가면서 방문했던 그리스 카타클론으로서

올림피아를 만나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 곳을 방문하면서 하늘 위 천상의 공포를 이긴

순결한 순수로운 천당 세상을 목도했던 기억을 가집니다

이제 보니 역시 황홀경으로의 초대였습니다

설레임을 이겨내며 높음으로 된 새로움이 제공되어 갖던 환희가

땅에서 보통 갖던 환희와 어우름의 높이와 차원이 달라 

서로의 우아로움 경합을 이루게 하던 낭만적인 곳입니다

넷째날은 네플리온에서 기항지 관광으로 고성에 가서 순수로운 계단의 열림을 좇아

본인에게 목도의 열림에 적응하도록 하는 섬세한 노후한 실력을 보게 됩니다

기항지 관광을 하게 되면 대부분의 익스테리어 디자인이 같은 맥락을 갖습니다

성에서 신과의 만남을 기다리며 오랫동안 그리고 더욱 노력하여 이루어 내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고 결연하며 투철한 높음을 만납니다

하늘 기운의 강림을 기다리고 기다리는 생명의 힘을 목도합니다

풀과 나무의 초록에 신성의 힘을 만드는 힘 같은 것입니다

 

 

 

항해 8일째 그리스 미틸레네입니다

그리스 아테네와 터키 이스탄불에 기항할 때는 선내 생활을 즐겼습니다

크루즈에서 선내 생활을 잘 즐기는 것도 소유욕의 분출을 적절히 조절하는 방법의 하나라서

중요한 일입니다

크루즈 선박은 대부분 높이 12층 정도의 떠있는 호텔과 같으므로 그러 합니다

기항지 관광은 100불 이상은 훨씬 볼거리가 많은 경우입니다

100불 이하의 경우는 경관 드라이브, 도시 하이라이트, 또는 고성 관광입니다

이번에도 고성 관광을 합니다

인류의 위업이라 볼 수 있는 일거리를 다시 보며 무엇이 그렇게 움직이게 했는가를 짐작합니다

선사시대의 경우는 대부분 하늘 기운 높음을 받아들이기 위한 노력이라 분류되며

그 이후의 성들은 서로의 가치를 높이려는 문화적 성대함과 관련있어

문화적 싸움이 대단합니다

 

cj대한통운